서귀포 새연교와 유람선

높은 위치에서 새연교와 제주항을 바라볼 수 있는 숙소였던 기억이다.

그냥 별거 안 해도 되었었다. 창밖만 보면 되었다.

Site Foote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