떠나기까지 9개월

이사라고 하기엔 꽤 멀어 이주라는 표현을 자주 사용했었다.
꽤 오래 머물 거라 생각했지만 언제나 뜻대로 살아갈 수는 없는 것이기에.
앞으로 9개월을 더 깊은 생각과 함께 보내고 싶다.

Site Footer